명절이라 시골 가는

덕선이 힐끗 보기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덕선이랑 따로 인사하기

수줍 설렘 참나 노네 되게 분위기 좋다?????????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좋은 것은 원래 반복해서 보면 더 좋은 거잖아요

그쵸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쌍문동 골목길을 런웨이로 만들어버리는

김정환(애샛기, 18)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덕선이도 같이 보여서 더 좋은 짤

 

 

 

 

 

 

정환아 보고 싶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

 

 

 

 

 

 



설정

트랙백

댓글